문화유산 문화재 조선왕조실록

조선왕조실록

조선왕조실록 이미지 조선왕조실록 이미지 조선왕조실록 이미지 조선왕조실록 이미지
  • 문화재명조선왕조실록 태백산사고본 (朝鮮王朝實錄 太白山史庫本)
  • 지정번호국보 제151-2호
  • 소재지경기장로 28 (거제동, 국가기록원 부산기록관)지도보기
  • 분류전적
  • 수량/면적1,539권, 848책
  • 지정일자1973. 12. 31.
  • 시대조선시대

상세내용

조선왕조실록은 조선 태조에서부터 철종 때까지 25대 472년간(1392∼1863)의 역사적 사실을 편년체로 기록한 역사서이다. 총 1,893권 1,181책(정족산사고본 기준)으로 되어있으며, 태백산사고본은 경상북도 봉화군의 태백산사고에 보관되었던 것으로 1,539권, 848책으로 되어있다.

이것은 조선시대 사회, 경제, 문화, 정치 등 다방면에 걸쳐 기록되어 있으며, 역사적 진실성과 신빙성이 매우 높다. 또한 사료의 편찬에 있어서 사관이라는 관직의 독립성과 기술에 대한 비밀성도 보장되었다. 실록을 편찬하는 작업은 다음 왕이 즉위한 후 실록청을 열고 관계된 관리를 배치하여 펴냈으며, 사초는 임금이라 해도 함부로 열어볼 수 없도록 비밀을 보장하였다. 사료가 완성된 후에는 특별히 설치한 사고(史庫:실록을 보관하던 창고)에 각 1부씩 보관하였는데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을 거치면서 소실되었지만 20세기 초까지 태백산, 정족산, 적상산, 오대산의 사고에 남아서 전해내려 왔다.

정족산과 태백산 사고의 실록은 1910년 일제가 경성제국대학으로 이관하였다가, 광복 후 서울대학교 규장각에 소장되었다. 이후 태백산사고본은 1985년에 국가기록원 역사기록관(연제구 거제2동)으로 이관되었다. 오대산 사고는 일본으로 유출되었다가 관동대지진으로 소실되어 2006년 동경대학에서 47책이 환수되어 서울대규장각에 보관되고 있다. 적상산 사고는 구황궁 장서각에 소장되어 있다가 한국전쟁 당시 북한이 가져가 현재 김일성종합대학에 소장되어 있다. 현재 서울대학교 규장각에 보관되어 있는 사본은 국가기록원 역사기록관(연제구 거제2동)으로 이관하였다. 현재 남아있는 정족산사고본 1,181책, 태백산사고본 848책, 오대산사고본 27책, 기타 산엽본 21책 총 2,077책이 1997년 10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 지정되었다.

공공누리 제4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 및 변경 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 및 변경 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 : 문화체육과
  • 연락처 : 665-4082

최근수정일 : 2018-10-22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