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소식 공지사항

공지사항

[연제소식] 어린이 의회체험 감상문

  • BbsMngVO [config=BbsConfigVO{ptIdx='', ptTitle='', ptSiteCode='', ptTopText='', ptType='', ptPageSize='', ptCheckWord='', ptCheckIp='', ptOutFields='', ptOptionReply='', ptLevelInput='', ptLevelReply='', ptFileCnt='', isDel='', ptCategoryYn='', ptCategory='', ptCategoryGubun='', ptReplyYn='', ptEditYn='', ptPublicYn='N', ptCommentYn='', ptMngDeptIds='', ptMngIds='', ptIsolateYn='', ptReportYn='', ptWriteOnlyYn='', ptRssYn='', ptBundleDelYn='', ptSavePurpose='', ptSaveCols='', ptSaveOptCols='', ptSavePeriod='', ptSaveGuide='', createDate=null, updateDate=null, deleteDate=null, ptSaveColList=[], ptSaveOptColList=[], menu_category='', ptLevelReply1='', ptLevelReply2='', ptLevelInput1='', ptLevelInput2='', siteName='', searchPtType=''}, bIdx=92202, ptIdx=71, bSame=92202, bSort=0, bLevel=0, bWrite=박민지, writeId=yj2123321, bPrivatecode=, bPassword=, bTitle=[연제소식] 어린이 의회체험 감상문, bContent= 2019년 8월 26일자 연제소식지 내용입니다. 어린이 의회체험 감상문 부제:더 좋은 우리구를 위해 노력하는 분들께 감사 내가 의장을 하게 되었다. 처음 의회를 들어가니 내가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고 또 의회가 너무 커서 여기에서 우리를 위하여 일하시는 분들이 정말 대단하고 멋있다고 생각했다. 본회의장에 들어가서는 진짜 의장님을 비롯하여 여러 의원님들께서 오셨는데 그분들 또한 너무 멋있었다. 그렇게 시작을 하였는데 국민의례를 할 때 나의 심장이 너무 긴장을 한 탓에 빨리 뛰었다. 이제 모의의회를 꼭 해야 하는구나라고 생각을 하였다. 인사를 하고 스마트폰 중독에 대한 조례안에 해하여 모의의회를 했다. 맴 처음 내가 약 35명 앞에서 인사하고, 대사 읽고 의사봉을 칠 때는 너무 긴장되고 떨리고 말도 꼬였지만 점점 하다 보니 자신감도 붙고 더 재미있었따. 특히 의장이 여러사람들을 보고 발언한다는것이 정말 쉽지 않다는 것도 알고 의장님께서도 대단하고 여러 의원분들도 대단하였다. 또 구청에도 생각보다 더 많은 사람, 의원민들께서 일하고 계시고 더 좋은 우리 구를 만드는 데 노력한다는 것이 너무 고맙고 멋있다고 생각되었다. 여러 의원 역할을 한 우리 친구들도 좋았다. 의회를 마친 후에는 소감을 말하는 시간도 가졌다. 느낀 점은 정말 재미있고 정치에 관심을 가져야겠다는 것돠 우리도 노력을 해야겠다는 것이다. 부제:의회 체험 통해 정치에 대한 관심 생겨 어느 날 연제구청에서 보내 준 버스를 타고 연제구 어린이 의회로 향했다. 도착해 낯선 구조의 낯선 건물 안에 들어가 빛이 보인느 한 공간으로 들어갔다. 그곳에는 굉장히 크고 푹신푹신한게 보이는 의자와 높은 곳에 있는 의장 자리가 보였다. 그 자리에는 의사봉이 위풍당당하게 있었고 그 자리에 있던 의자는 황금색 등받이에 갈색의 고풍적인 무늬들이 새겨져 있었다. 그야말로 특별해 보였다. 의원역할이었던 나는 중간 구의원석에 앉았다. 의자가 의장 자리보다 훨씬 좋아 보이고 굉장히 푹신푹신했다. 그리고 모의의회가 시작되었다. 갑자기 책임감이 드는 것 같고 긴장되기 시작했다. 하지만 내가 이 자리에서 발표를 한다는 것이 설렜다. 친구들이 한 명씩 한 명씩 자신의 역할을 잘 해나가는데 나도 잘할 수 있을까 생각이 들었다. 내 차례가 왔다. 긴장되었지만 생각보다 대본이 잘 읽어져 한시름 놓앗다. 정말 즐거웟다. 그리고 모의의회를 끝내고 구경을 했다. 경험하지 못해서 그런 탓인지 신기하고 흥미로웠다. 내가 모르던 걸 알게 되고 경험한 것이 나에겐 정치에 대해 관심이 생긴 계기가 된 거 같다., bCnt=48, bPhone=, bCategory=, bDeptNm=, bDeptGroup=, bAddr1=, bAddr2=, bReplyAdmin=N, bPublic=Y, bNotice=N, bMainYn=Y, bNuriType=4, privacyYn=, optPrivacyYn=, bWriteDeptId=, bWriteDeptNm=, bWriteDeptTel=, bHostIp=211.179.185.249, bState=2, isDel=N, createDate=Wed Aug 28 15:44:28 KST 2019, updateDate=Thu Nov 07 16:49:47 KST 2019, deleteDate=null, fileCnt=1, encPasswd=A9341D2CD244FECEBB6969D16B557A139E11D917916D8C5424ADD3F99D202AF6, siteCode=, replyCnt=0, bodFileExt=JPEG, ext_list=null, aftAdIdx=, preBidx=, cmtCnt=0, bbsMode=, bCategoryNm=, searchMode=, loadUrl=, newMode=N, delChecked=[], searchDelete=, searchCategory=, searchDept=, searchPrivatecode=, searchMainYn=, searchPublicYn=, searchLevel=, searchDeptList=[], attachId=FILE_000000000954350, b_etc=https://www.yeonje.go.kr/viewer/doc.html?fn=INEWS_201908261006250380&rs=/uploadFile/synapResult/egov_uploadFile/INEWS/]
    작성자 : 박민지
  • 등록일 : 2019-08-28
  • 조회 : 48
[연제소식]  어린이 의회체험 감상문

2019년 8월 26일자 연제소식지 내용입니다.

어린이 의회체험 감상문

부제:더 좋은 우리구를 위해 노력하는 분들께 감사

내가 의장을 하게 되었다. 처음 의회를 들어가니 내가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고 또 의회가 너무 커서 여기에서 우리를 위하여 일하시는 분들이 정말 대단하고 멋있다고 생각했다. 본회의장에 들어가서는 진짜 의장님을 비롯하여 여러 의원님들께서 오셨는데 그분들 또한 너무 멋있었다. 그렇게 시작을 하였는데 국민의례를 할 때 나의 심장이 너무 긴장을 한 탓에 빨리 뛰었다. 이제 모의의회를 꼭 해야 하는구나라고 생각을 하였다. 인사를 하고 스마트폰 중독에 대한 조례안에 해하여 모의의회를 했다.
맴 처음 내가 약 35명 앞에서 인사하고, 대사 읽고 의사봉을 칠 때는 너무 긴장되고 떨리고 말도 꼬였지만 점점 하다 보니 자신감도 붙고 더 재미있었따. 특히 의장이 여러사람들을 보고 발언한다는것이 정말 쉽지 않다는 것도 알고 의장님께서도 대단하고 여러 의원분들도 대단하였다. 또 구청에도 생각보다 더 많은 사람, 의원민들께서 일하고 계시고 더 좋은 우리 구를 만드는 데 노력한다는 것이 너무 고맙고 멋있다고 생각되었다.
여러 의원 역할을 한 우리 친구들도 좋았다. 의회를 마친 후에는 소감을 말하는 시간도 가졌다.
느낀 점은 정말 재미있고 정치에 관심을 가져야겠다는 것돠 우리도 노력을 해야겠다는 것이다.

부제:의회 체험 통해 정치에 대한 관심 생겨
어느 날 연제구청에서 보내 준 버스를 타고 연제구 어린이 의회로 향했다. 도착해 낯선 구조의 낯선 건물 안에 들어가 빛이 보인느 한 공간으로 들어갔다. 그곳에는 굉장히 크고 푹신푹신한게 보이는 의자와 높은 곳에 있는 의장 자리가 보였다. 그 자리에는 의사봉이 위풍당당하게 있었고 그 자리에 있던 의자는 황금색 등받이에 갈색의 고풍적인 무늬들이 새겨져 있었다. 그야말로 특별해 보였다. 의원역할이었던 나는 중간 구의원석에 앉았다. 의자가 의장 자리보다 훨씬 좋아 보이고 굉장히 푹신푹신했다. 그리고 모의의회가 시작되었다. 갑자기 책임감이 드는 것 같고 긴장되기 시작했다. 하지만 내가 이 자리에서 발표를 한다는 것이 설렜다. 친구들이 한 명씩 한 명씩 자신의 역할을 잘 해나가는데 나도 잘할 수 있을까 생각이 들었다. 내 차례가 왔다. 긴장되었지만 생각보다 대본이 잘 읽어져 한시름 놓앗다. 정말 즐거웟다. 그리고 모의의회를 끝내고 구경을 했다. 경험하지 못해서 그런 탓인지 신기하고 흥미로웠다. 내가 모르던 걸 알게 되고 경험한 것이 나에겐 정치에 대해 관심이 생긴 계기가 된 거 같다.
링크([연제소식] 어린이 의회체험 감상문)
공공누리 제4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 및 변경 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 및 변경 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 : 의회사무국
  • 연락처 : 051-665-4843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